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늘 국내 코로나19 환자 2명에 렘데시비르 첫 투약(종합)

송고시간2020-07-02 16:18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코로나19는 1급 감염병…방역당국 "비용은 국가가 전액 부담"

(청주=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두 명에게 처음으로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투약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환자 2명에 대한 사용 신청이 있었다. 심의를 거쳐서 오늘 렘데시비르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전날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들여와 국내 중증·위중 환자 33명에게 우선 투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렘데시비르 수입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와 협의해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다음 달부터는 협상을 통해 정해진 가격에 구매할 계획이다.

그러나 무상공급 기간 이후에도 환자가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없다.

코로나19는 1급 감염병으로 지정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치료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투약 비용 역시 국가 부담이다.

투약 대상은 폐렴을 앓으면서 산소치료를 받고 있고 증상이 발생한 뒤 10일이 지나지 않은 환자로 제한된다.

투약은 5일간 10㎖ 주사약 6병이 원칙이지만 필요한 경우 투약 기간을 5일 더 연장할 수 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등은 지난 5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고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임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오늘 국내 코로나19 환자 2명에 렘데시비르 첫 투약(종합) - 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7/02 16:18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