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람의 나라' 15일에 스마트폰으로 돌아온다…모바일에 최적화

송고시간2020-07-02 14:22

사전등록 열흘 만에 100만명 돌파

[넥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넥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1996년 서비스를 시작한 1세대 온라인게임 '바람의 나라'가 모바일게임으로 돌아온다.

넥슨은 2일 모바일게임 개발사 슈퍼캣과 함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신작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을 이달 15일부터 국내에 정식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바람의 나라: 연'은 올해로 25년째 서비스 중인 전 세계 최장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넥슨의 첫 번째 IP(지적재산)이기도 하다.

넥슨과 슈퍼캣은 '바람의 나라: 연'을 개발하면서 원작 감성과 추억을 고스란히 모바일로 가져오는 것을 중점에 뒀다고 설명했다.

사용자환경(UI)은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됐고, 이용자 간의 전투는 자동 매칭 시스템으로 이뤄진다.

사용자 간 소통을 돕기 위해 단체 채팅방, 오픈 채팅방이 제공되며 채팅창 크기·투명도를 쉽게 조절할 수 있게 된다.

'바람의 나라: 연'은 열흘 만에 100만명 이상이 사전등록하면서 게이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슈퍼캣 이태성 디렉터는 "원작을 즐기고 있거나 원작 추억을 간직한 분, 그리고 원작을 모르는 분들까지 누구나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