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웅제약 "메디톡스로 이직 전 직원에 '허위사실 유포' 손배소"

송고시간2020-07-02 14:21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웅제약[069620]은 메디톡스[086900]로 이직한 전 직원 유모씨를 상대로 2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유씨가 '경쟁사인 메디톡스 퇴직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기술 자료를 훔쳐 대웅제약에 전달해왔다'는 사실과 다른 허위주장을 했다"고 소송 이유를 밝혔다.

이어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훔친 균주와 기술로 사업을 했다는 음해 전략을 펼쳤다"며 "그 일환으로 대웅제약 직원을 승진시켜 입사시킨 후 허위사실 유포에 앞장서게 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원료인 보툴리눔 균주 출처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균주와 기술을 훔쳐 갔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했다. 국내에서는 민·형사소송을 제기했다.

대웅제약은 "ITC 소송에 제출된 모든 자료를 공개해서 확인하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대웅제약
대웅제약

[대웅제약 제공]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