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2년 만의 노사정 합의 불씨 꺼지나…오늘 민주노총 회의 주목

송고시간2020-07-02 12:01

다시 '중집' 개최…김명환 "대의원대회 소집해 동의 묻는 절차 필요"

1일 중집 회의장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1일 중집 회의장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막판 불참으로 무산 위기에 놓인 '원 포인트' 노사정 합의의 향방은 2일 어느 정도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김명환 위원장 주재로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개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에 관해 다시 한번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노총 집행부는 지난달 29∼30일 중집을 열어 노사정 협의를 통해 만들어진 최종 합의안을 보고했으나 일부 강경파의 반대에 부딪혀 추인을 못 얻었다.

이에 민주노총 집행부는 노사정 합의 서명식 당일인 1일 아침 다시 중집을 열었으나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강경파 조합원들이 김 위원장을 사실상 감금했고, 노사정 합의는 무산 위기에 놓였다.

이번 합의가 성사됐다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노사정위원회 합의 이후 22년 만에 민주노총을 포함한 노사정 여섯 주체가 모두 참여한 합의가 된다.

그러나 노사정 합의를 되살릴 불씨마저 꺼지지는 않은 상황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민주노총의 협약식 불참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이번 합의 정신은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정책조정회의에서 "글로벌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사정 대타협을 완성해야 한다"며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대타협을 되살려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이 이날 중집에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느냐에 따라 노사정 합의를 되살릴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전날 강경파가 난입한 중집 회의장에서 "코로나 위기에 고통받고 있는 수많은 취약계층 노동자와 사각지대 노동자 등을 위해 이른 시일 내에 임시 대의원대회를 소집해 (노사정 합의) 최종안에 대해 동의 여부를 묻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사정 합의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중집에서도 노사정 합의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그것이 제 판단이고 소신"이라고 말한 바 있다.

노사정 합의를 되살릴 경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설득하는 게 과제로 떠오를 수 있다.

한국노총은 전날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원 포인트 사회적 대화가 최종 무산됐다"며 합의 내용을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계속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사정 대표자회의의 논의는 끝났다는 게 한국노총의 입장이다.

다만, 민주노총의 이날 중집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느냐에 따라서는 한국노총을 설득할 여지가 생길 수도 있다.

노동계 관계자는 "노사정 주체들은 오늘 민주노총 중집 결과를 보고 노사정 합의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