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참여연대, '이상직 이스타항공 탈세 의혹' 국세청에 조사 요청

송고시간2020-07-02 11:57

"자녀들에 이스타항공 지분 우회 증여했을 가능성 있다"

이상직 의원
이상직 의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참여연대는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전 이스타항공 회장)이 자녀들에게 회사 지분을 넘기는 과정에서 제기된 탈세 의혹에 대해 국세청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상직 의원은 '가족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밝혔지만 탈세 의혹에 대해서는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국세청에 관련 사안을 면밀히 검토하여 경제·조세 정의를 바로 세워줄 것을 요청했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우선 2015년 10월께 자본금 3천만원으로 설립된 이스타홀딩스가 두 달 뒤 이스타항공 지분의 68%를 100억여원에 인수해 최대 주주가 된 대목을 문제 삼았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이스타홀딩스는 이상직 의원의 무직 자녀들이 100% 지분을 보유한 곳인데, 현재도 이스타항공 지분의 39.6%를 보유하고 있어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과 합병될 경우 400억원 이상의 매매차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참여연대는 이 의원이 이스타항공 지분을 자녀들에게 저가로 직접 양도하면 물어야 하는 높은 세금을 피하기 위해 새만금관광개발 등 여러 주주의 중간 매각 단계를 거쳐 직접 증여로 보이지 않게 했을 수 있다며 "이스타항공의 주식이 저가로 자녀들에게 양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자본금 3천만원에 불과했던 이스타홀딩스가 단기간에 이스타항공 지분 획득을 위해 100억원가량의 자금을 만든 과정에도 의혹이 있다고 봤다.

이스타홀딩스는 자금을 사모펀드로부터 받았다고 했지만 업력이 2개월에 불과하고 인수·합병 경력이 없는 회사가 '향후 취득하게 될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상황은 일반적이지 않다는 설명이다.

참여연대는 "이례적인 대출임을 감안하면 이 의원 또는 특수관계인이 해당 사모펀드에 투자함과 동시에 자금을 대여해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지난 2월부터 이스타항공에서 약 250억원의 임금체불이 발생하기도 했다"며 "이스타항공 관련 세금 탈루 의혹의 명명백백한 해명을 통해 경영 과정상 과오에 대해 대주주가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