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성 착취물 소지자 집중 수사…"하반기 최우선 과제"

송고시간2020-07-02 12:00

디지털 성범죄와 전쟁 100일…1천414명 검거·145명 구속

성착취물 소지 626명 붙잡아…"본 자도 처벌하라는 게 국민 요구"

n번방 '갓갓' 문형욱(왼쪽)과 박사방 '박사' 조주빈(PG)
n번방 '갓갓' 문형욱(왼쪽)과 박사방 '박사' 조주빈(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이 연말까지 '박사방' 등에서 제작·유포된 성 착취물 소지자를 집중적으로 수사한다.

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이하 특수본)는 출범 100일을 맞은 2일 "'박사방', 'n번방' 등 주요 사건의 남은 범인들을 끝까지 추적하겠다"며 "특히 성 착취물 소지자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특수본 관계자는 "성 착취물을 본 자도 처벌하라는 게 국민 요구"라며 "하반기 최우선 과제로 유료회원 등 성 착취물 소지자를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특수본은 이미 검거된 범인들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성 착취물을 주고받은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특수본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인 '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올해 3월 25일 출범했다. 특수본은 이날까지 1천112건에 연루된 1천414명을 검거해 145명을 구속했다.

384건에 연루된 666명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728건에 연루된 748명은 계속 수사 중이다.

1천414명을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제작·운영자 281명, 유포자 474명, 소지자 626명, 기타 33명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유료회원을 중심으로 수사한 결과 성 착취물 소지 혐의자 총 840명을 특정해 지금까지 626명을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626명 중에는 성 착취물 대화방 유료회원뿐만 아니라 무료로 성 착취물을 내려받은 사람도 있다.

내려받지 않고 단순 시청한 사람도 처벌 대상이냐는 물음에 특수본 관계자는 "범죄 증거 여부에 따라 사건 처리 기준이 달라질 것"이라며 "개별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답했다.

경찰, 성 착취물 소지자 집중 수사…"하반기 최우선 과제" - 2

연령별 피의자 현황
연령별 피의자 현황

[경찰청 제공]

연령별 피해자 현황
연령별 피해자 현황

[경찰청 제공]

1천414명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0·20대가 73%를 차지한다. 구체적으로는 10대 442명(31%), 20대 591명(42%), 30대 255명(23%), 40대 85명(6%), 50대 이상 41명(3%)이다.

확인된 피해자 714명 중 신원이 특정된 사람은 660명이다. 피해자 중 10·20대는 87%를 차지한다. 구체적으로는 10대 408명(62%), 20대 166명(25%), 30대 49명(7%), 40대 24명(4%), 50대 이상 13명(2%)이다.

피의자 대부분은 남성,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다.

경찰은 여경이 피해자를 보호·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660명 중 651명에 대해서는 신변 보호·심리 상담 등이 이뤄졌다.

'박사' 조주빈(24·구속)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해 국민적인 공분을 일으켰다.

'박사방'은 'n번방'의 연장선으로 만들어졌다. 'n번방'은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의 시초격으로, 운영자인 '갓갓' 문형욱(24·구속)도 경찰의 끈질긴 수사 끝에 특수본 출범 1개월여 만인 올해 5월 검거됐다.

경찰청 본청
경찰청 본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29400055

title : 순천∼완주 고속도로 사매3터널 입구 토사 붕괴…통행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