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영국의 홍콩인 시민권 추진에 "모든 결과 책임져야"(종합)

송고시간2020-07-02 17:26

미국 하원 홍콩법안 추진에도 "내정간섭 중단하라"

"홍콩보안법은 협정 위반" 언급하는 영국 외무장관
"홍콩보안법은 협정 위반" 언급하는 영국 외무장관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1일(현지시간) 런던에서 홍콩보안법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라브 장관은 성명에서 보안법은 1984년 체결한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의 "명백하고 심각한 위반"이라고 밝혔다.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특파원 = 영국이 논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후 홍콩인 보호를 위해 일부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자 중국이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해외 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시민권을 주는 것은 중국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이며 국제법과 국제 기본 준칙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상응하는 조치를 할 권리를 남겨두겠다"면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대응을 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BNO 여권을 소지한 사람도 중국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도 대동소이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중국은 영국이 홍콩보안법 문제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보며 중국의 입장을 존중해 어떤 방식으로도 간섭하지 않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일(현지시간) 홍콩보안법 시행이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이라며 이민법을 개정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콩보안법 통과 비난하는 미국 시위대
홍콩보안법 통과 비난하는 미국 시위대

(워싱턴 UPI=연합뉴스) 미국 활동가들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앞에서 중국의 홍콩보안법 통과를 비난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jsmoon@yna.co.kr

홍콩은 영국의 식민지였다. 영국과 중국이 1984년 체결한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은 1997년 중국 반환 이후로도 50년 동안 홍콩이 현행 체계를 기본적으로 유지토록 하는 등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기본 정신을 담고 있다.

영국 정부는 BNO 여권 소지자가 5년간 거주·노동이 가능하도록 이민법을 개정할 방침이다. 5년 뒤에는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에 시민권 신청을 허용하기로 했다.

한편 중국 외교부의 자오 대변인은 미국 하원이 1일(현지시간) 홍콩의 민주주의 탄압에 관여한 중국 당국자들과 거래한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결한 것에 대해서도 "중국은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며 반발했다.

그는 "미국은 홍콩에 대한 간섭을 멈추고, 관련 법안 추진을 중단하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단호히 반격할 것이며 모든 결과는 미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어떤 나라의 간섭이나 외부세력의 압력도 국가주권과 홍콩의 번영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의지를 흔들 수 없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홍콩 주민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호주를 향해서도 홍콩과 관련한 내정 간섭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