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CC·포항공대, 공장에서 생기는 열을 전기로 만든다

송고시간2020-07-02 10:03

국내 최초로 '열에너지→전기에너지' 열전발전 실증 실험 성공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KCC[002380]는 포항공대(포스텍)와 함께 공장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회수해 전기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친환경 기술 실험에서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실험은 포항공대 창의IT융합공학과 백창기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열전모듈 기반 에너지 회수기술'을 KCC 김천공장에 적용한 열전발전 실증 실험이다.

열전발전 설비의 발전량을 확인하는 연구원 모습
열전발전 설비의 발전량을 확인하는 연구원 모습

[KC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열전발전은 열전재료 양단 고온부와 저온부 사이에 형성된 온도차를 이용해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직접 변환하는 기술을 말한다. 폐열을 회수해 전기를 생산해 에너지 소비효율을 높일 수 있고, 태양열, 지열, 도시배열, 해양 온도차 등 자연 에너지원으로도 전기를 얻을 수 있어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KCC 관계자는 "실제 산업 현장에서 진행한 열전발전 실증 실험은 세계적으로도 흔하지 않은 사례로, KCC가 위험 부담을 감수하고 가동 중인 생산라인을 실험 환경으로 적극 지원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KCC 김천공장은 그라스울, 미네랄울, 세라크울 등 무기단열재를 생산하고 있다. 규사, 석회석과 같은 무기질 원료를 용융시켜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제조 공정상 많은 열에너지가 발생한다.

KCC와 포항공대는 이번 실험을 통해 실제 산업 현장의 폐열을 회수해 전기에너지로 만드는 열전발전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산업용 용광로, 가열로, 소각로, 열병합발전소 등의 에너지 재활용은 물론, 자체 발전이 필요한 공장이나 지역 에너지 발전 사업에도 적용 가능하다는 것이 KCC 측의 설명이다.

발전설비 내부의 열전발전용 반도체 모듈 모습
발전설비 내부의 열전발전용 반도체 모듈 모습

[KC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CC 관계자는 "KCC는 이전부터 공장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해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안해 공정개발을 지속해 왔다"며 "이번 열전발전 실증은 실제 산업 현장에서 버려지는 폐열을 회수해 에너지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중요한 실험으로, KCC와 포항공대 연구진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루어낸 값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한편 백 교수 연구팀은 폐열회수 발전시스템 기술개발과 동시에 효율적인 열전모듈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미국 물리학회 저널인 '어플라이드 피직스 레터스'에 나노선 표면 변조를 통해 재료의 물리적 한계 이상으로 실리콘의 열전도도를 감소시킨 연구 결과를 발표해 편집자 선정 논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