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외교관 "북한, 간부 가족에 쌀 배급중단…평양 동요"

송고시간2020-07-02 10:12

"북중 국경폐쇄로 타격…김정은 몸 안좋지만 결정적 근거 없어"

"유사시 김여정이 어린 김정은 아들 위해 수렴청정 역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5월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며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 근처에 김여정이 서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5월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며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 근처에 김여정이 서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인 고영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은 북한이 고위직 가족 쌀 배급을 중단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평양 중심부에 사는 조선노동당·정부·군의 간부 가족에 대한 쌀 배급이 2∼3월을 마지막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간부 본인에 대한 배급은 이어지고 있으나 이를 위해 전시 비축미 시설인 '2호 창고'를 일부 개방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2일 보도된 요미우리(讀賣)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고 전 부원장은 "북한은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체재의 내구력이 떨어지고 있다. 북중 국경 폐쇄가 경제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북한에 설탕, 화학조미료, 콩기름, 화장지, 밀가루가 부족하며 농장 비료 공급량은 작년의 3분의 1 정도의 상황이라고 들었다며 "(1990년대) '고난의 행군'이 다시 오는 것이 아니냐는 동요가 확산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고 전 부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두 번째 확산 물결이 일고 북중 국경 폐쇄가 길어지면 "북한이 체제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내부 불만이 높아지면 다시 도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여정
김여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북한이 최근 남한을 적으로 취급한 것은 평양이 동요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시민의 분노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린 것"이라고 풀이했다.

아울러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움직이는 측면도 있다는 분석을 함께 제시했다.

고 전 부원장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면 2017년과 같은 군사적 긴장 국면이 펼쳐질 것이라며 "북한군에는 임전 태세를 취할 여유가 없다. 그래서 가장 약한 상대인 한국을 때려 간접적으로 미국을 공격하려고 한 것이 아니겠냐"고 의견을 밝혔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최근 전면에 나선 것은 김 위원장의 신변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의 후계 구도를 고려해 김여정의 힘을 키우려는 시도라고 분석했다.

고영환
고영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 전 부원장은 "10살 전후로 추정되는 (김정은의) 아들이 후계자가 될 때까지 적어도 10년은 걸린다. 그때까지 자신의 몸에 뭔가가 있는 경우 수렴청정(垂簾聽政)을 김여정에게 맡기려고 한 것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수렴청정은 어린 나이에 즉위한 임금을 위해 살아 있는 왕대비나 대왕대비가 통치 행위를 돕는 것인데 김여정이 김정은의 아들을 위해 왕대비 역할을 대신할 것이라는 관측인 셈이다.

최근 김 위원장이 군사 행동을 보류한 것에 관해서는 "김여정을 키우면서도 그 권위가 너무 높아지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 아니겠냐"고 해석했다.

그는 김정은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 같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8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카트를 이용한 시기가 있었다는 점을 거론하고서 올해 5월 비료 공장 준공식 때 김정은이 부은 얼굴로 등장해 카트를 타고 시찰한 점을 근거의 하나로 들었다.

또 준공식장에서 김여정이 김정은 근처에 앉은 것은 단상에서 비틀거릴 때 부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고 전 부원장은 "북한 국영 매체가 김여정에 대해 대남정책을 '총괄'하고 있다거나 김정은이 부여한 '권한'을 토대로 당에 '지시'를 했다고 보도하는 것도 본래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최근 동향의 특이성을 강조했다.

그럼에도 그는 김정은이 "뭔가 (건강) 문제를 안고 있을 가능성이 크지만, 결정적인 근거는 없다. (지병으로 알려진) 당뇨나 심혈관계 질환에 더해 얼굴이 부은 것을 보면 신장 질환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최고 권력자에 근접하는 이들에 대한 북한의 철저한 점검 태세를 고려하면 김정은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