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노사정 합의 무산에 "민주노총 매우 유감"

송고시간2020-07-02 09:46

"신뢰 바탕 대화 중요…이번 합의 정신 존중돼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7.2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불참으로 무산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 총리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대화에 참여했던 나머지 대표들과 국민들에게 실망을 드린 민주노총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우리 사회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대화는 그 자체로 중요하다"면서 "이번 합의정신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사정 대표자들은 정 총리 주재로 지난 5월 20일 처음 머리를 맞댄 후 42일간의 논의 끝에 전날 합의문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노총이 내부 강경파의 반대로 발표식 15분 전 불참을 통보해 발표가 무산됐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