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일 방역전문가, 온라인으로 70여개국과 코로나19 대응 공유(종합)

송고시간2020-07-02 18:18

한중일3국협력사무국, 코로나19 대응 방안 웨비나 개최

한중일 방역전문가, 온라인으로 70여개국과 코로나19 대응 공유(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 중국, 일본 3국의 방역 전문가들이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국제사회와 온라인으로 공유했다.

한중일3국협력사무국(TCS)은 2일 오후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 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주제로 웨비나(웹 세미나)를 개최했다.

우 준유 중국 수석감염병학 전문가가 대규모 격리·치료시설 정비, 지역 방위선 구축, 감염확인 시 신속한 대응조치 등에 관해 설명했다.

오시타니 히토시 일본 토호쿠대학 교수는 감염병의 특징을 조기에 파악하고 집단감염 방지에 주력하기 위한 방식으로 다른 나라에서는 실시사례가 적은 역추적(retrospective tracing)을 소개했다.

이혁민 한국 세브란스병원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높은 전염력에 대처하기 위한 검사·격리, 치료·추적 과정을 소개하고, 특히 초기 대응과 검사능력 확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웨비나는 한중일의 코로나19 대응 비법을 공유해달라는 각계 요청에 따라 마련됐으며 세계 70여개국 2천여명이 신청했다.

참가자들은 개발도상국의 감염방지 대책에 대한 조언, 최근 경제규제 완화 이후 감염확대 상황, 코로나 대응을 위한 한중일 협력 등에 관해 질문했다.

미치가미 히사시 TCS 사무총장은 "이번 웨비나는 3국 전문가들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코로나 대응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첫 시도"라며 "코로나 대응을 위해 3국은 서로 배움으로써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되고 상호 협력함으로써 세계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중일3국협력사무국(TCS)은 2일 오후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 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주제로 웨비나(웹 세미나)를 개최했다. 2020.7.2 [한중일3국협력사무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중일3국협력사무국(TCS)은 2일 오후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 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주제로 웨비나(웹 세미나)를 개최했다. 2020.7.2 [한중일3국협력사무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