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이어 윤호중도 "윤석열, 조직 위해 결단해야"

송고시간2020-07-02 09:00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2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측근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의 충돌 양상과 관련, "중앙지검의 특임검사 임명 건의를 받아들이는 것이 조직을 위한 길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이 소집을 결정한 전문수사자문단과 관련해선 "새 협의체를 구성하려면 검찰 내 이견이 있어야 하는데 대검 부장회의와 서울중앙지검 사이에 이견이 없었다"며 "구성 요건 자체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이견이 있었다면 대검 부장회의와 지검 사이에 있었던 것이 아니라 윤 총장 본인 의사와 다르다는 걸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측근 검사장을 감싸기 위해 전문수사자문단으로 대체하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격"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법사위가 윤 총장의 출석을 요구할지에 대해선 "관행상 수사기관장을 국회로 불러 수시로 수사 관련 질문을 하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9월 정기국회를 전후한 국정감사 시에는 당연히 출석해 답변하게 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추천하지 않는다면 공수처법 개정 명분을 통합당 자신이 제공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