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서 술 대신 손 소독제 마신 죄수 3명 사망

송고시간2020-07-02 07:22

손 소독제
손 소독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한 교도소에서 술 대신 손 소독제를 마신 죄수들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엘솔데푸에블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멕시코 푸에블라주의 교도소에서 수감자 4명이 손 소독제를 음료수에 섞어 마신 후 중독 증상을 보여 3명이 숨졌다. 나머지 1명은 목숨을 건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술 마신 것과 같은 효과를 내기 위해 교도소 곳곳에 비치돼 있던 손 소독제를 콜라와 섞어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술을 구할 수 없는 교도소에서 알코올 성분의 손 소독제를 음료수에 섞어 마시는 것은 드물지 않은 일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부 불량 소독제는 소독용 에탄올 대신 독성을 지닌 메탄올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러한 소독제를 마시면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

앞서 지난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멕시코 기업이 생산한 손 소독제에서 메탄올과 메틸알코올 등 독설 물질이 발견됐다며 사용 중지를 권고하기도 했다.

지난달 미 뉴멕시코에서도 메탄올이 함유된 소독제를 마신 주민 3명이 사망했다.

술 판매와 음용이 금지된 이란에선 코로나19 이후 소독용 알코올을 물에 섞어 술처럼 마시다 수백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8008151051

title : 부산 200㎜ 예보했지만 밤사이 85.5㎜…큰 피해 없이 한숨 돌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