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롬비아서 군인들의 잇단 미성년자 성범죄에 분노 들끓어

송고시간2020-07-02 05:48

"지난 4년간 미성년자 성범죄로 조사받은 군인 118명"

콜롬비아군의 원주민 소녀 성폭행에 항의하는 원주민 여성들
콜롬비아군의 원주민 소녀 성폭행에 항의하는 원주민 여성들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콜롬비아 군인들이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국민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콜롬비아 군은 1일(현지시간) 화상 기자회견에서 2016년 이후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조사를 받은 군인이 118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에두아르도 사파테이로 사령관은 이중 45명이 퇴출됐고 나머지 73명이 수사당국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며, 군은 이러한 범죄에 무관용의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군인들의 파렴치한 성범죄 실태가 수면 위로 올라온 것은 지난달 원주민 소녀 집단 성폭행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군인 7명이 콜롬비아 북부에서 엠베라 차미족 원주민인 12살 소녀를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분노가 채 가라앉기도 전에 지난해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는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콜롬비아 군의 미성년자 성범죄에 항의하는 시위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콜롬비아 군의 미성년자 성범죄에 항의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평화와화해재단은 전날 지난해 9월 남부 과비아레주에서 군인 여러 명이 누카크 마쿠족 15세 소녀를 납치해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당시 군인들은 소녀를 5일간 부대 내에 가둔 채 음식과 물도 주지 않은 채 반복해서 성폭행했다.

이날 콜롬비아 군은 병사 6명과 장교 2명이 당시 사건에 연루됐으며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연이은 충격적인 사건에 수도 보고타 등지에선 이에 항의하는 시위도 잇따랐다.

오랜 내전을 겪은 콜롬비아에선 이전에도 군인들에 의한 인권 침해 사례가 드물지 않았다. 특히 원주민이나 미성년자 등 사회적 약자들이 피해자가 되는 경우가 많았다.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2018년에도 과비아레주에서 군인 2명이 학교에서 원주민 소녀들을 성폭행했고 지난해엔 한 군인이 13살 소녀를 성매매해 적발됐다. 그러나 두 사건에 연루된 군인들 모두 다른 곳으로 전출됐을 뿐 형사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AP는 전했다.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앞서 엠베라 차미족 소녀 사건이 발생한 후 "난 언제나 우리 군을 옹호하겠지만 썩은 사과 몇 개가 우리 명성을 더럽히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가해 군인들에 대한 엄벌을 요청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미주 책임자 호세 미겔 비방코는 "군인들은 콜롬비아 내에서 가장 강력한 기관이라는 점을 인용해 가장 약한 여성들을 괴롭히고 있다"고 비난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02031200504

title : 15개국 해군 장교 29명 서울에 모여 아태지역 협력방안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