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S가 만든 '지하드 마약' 이탈리아서 대량압수…1조3천억원어치

송고시간2020-07-02 07:01

암페타민성분 '캡타곤' 시리아발 컨테이너 숨겨 밀반입시도…압수규모 역대최대

암페타민류 마약이 숨겨진 종이 실린더를 뜯는 이탈리아 경찰. [EPA=연합뉴스]

암페타민류 마약이 숨겨진 종이 실린더를 뜯는 이탈리아 경찰.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에서 생산한 마약을 대규모로 이탈리아에 반입하려다 덜미를 잡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남부 도시 살레르노의 항구에서 마약 성분인 암페타민이 든 '캡타곤' 알약 8천400만정을 압수했다고 지난 1일(현지시간) 밝혔다.

시가 10억유로(약 1조3천382억원) 상당에 무게만 14t에 달한다. 이는 관련 마약류의 압수 규모로는 역대 최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마약은 시리아에서 보내진 컨테이너 안에서 발견됐다. 산업용으로 사용되는 원통의 종이 실린더 안에 숨겨져 있었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IS가 유럽으로 마약 밀반입을 시도한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환각성 물질인 암페타민을 주성분으로 하는 캡타곤 알약. [EPA=연합뉴스]

환각성 물질인 암페타민을 주성분으로 하는 캡타곤 알약. [EPA=연합뉴스]

캡타곤은 두려움과 피로감을 줄여주는 물질인 암페타민을 주성분으로 하는 마약으로, IS가 전투에 나서는 소속 대원들에게 복용하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IS 마약' 또는 '지하드(이슬람 성전) 마약'으로도 불린다고 한다.

IS는 중동에서 캡타곤의 제조·유통을 사실상 독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생산하기 쉬운 데다 수익성이 높은 암페타민이 IS의 자금원으로 이용되고 있다는 게 수사당국의 판단이다.

경찰은 "IS는 최근 수년 사이에 세계 최대 암페타민 생산자로 부상했다"며 "이들은 이러한 마약류를 판매해 테러 활동 자금을 마련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경찰은 지난달에도 살레르노항에서 대마초를 농축한 환각 물질인 해시시 2천800㎏과 암페타민 100만정을 압수한 바 있다. 이번과 마찬가지로 시리아에서 운송된 컨테이너에서 발견됐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02200052

title : "아리아, 살려줘"…한마디 반응으로 독거노인 구한 AI 스피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