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O '거리 두기 상향 조정'한 광주 빼고 관중 입장 시작할 듯

송고시간2020-07-01 16:30

광주시, 코로나19 확산 막고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광주광역시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누그러뜨리고자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이고 강력 대응에 나섬에 따라 프로야구의 관중 입장 추진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28일 발표한 '거리 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을 보면 1단계는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 이하에서 소규모 산발적 유행이 확산과 완화를 반복하는 상황, 2단계는 통상적인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을 넘어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가 지속해 확산하는 단계다.

이보다 높은 3단계는 지역사회에서 다수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급속도로 확산하는 대규모 유행 시기다.

중대본은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집합·모임·행사를 할 수 있고, 다중이용시설 이용도 원칙적으로 허용되는 1단계 상황에서 프로 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승인했다.

일일 확진자 수 기준으로 지역사회 환자를 중심으로 50명 미만일 때가 1단계 상황이다.

일일 확진자 50∼100명 미만인 2단계로 사태가 악화하면 사회적 거리 두기 실행 대책이 한층 세진다.

먼저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회와 모임이 금지된다.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등 모든 공공시설은 2주간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학교와 종교 단체의 수업·모임은 온라인으로 전환된다.

광주시는 고위험 시설인 클럽·유흥주점·헌팅포차·노래연습장·PC방 등에 운영 중단까지 포함하는 집합 금지 조치할 계획이며 중위험 시설인 공연장·영화관·목욕탕·놀이공원·카페·야구장·장례식장엔 집합 제한 조치하고 방역 수칙 준수를 의무화했다.

코로나19 극복 현수막이 펼쳐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코로나19 극복 현수막이 펼쳐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야구장이 집합 제한 대상에 포함돼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관중 입장이 허용되더라도 2주간 표를 팔 수 없다.

이미 관중 입장을 대비한 3차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발표하고 이번 주중 문화체육관광부와 방역 당국의 입장 기준 확정 소식만을 손꼽아 기다려 온 프로야구 10개 구단과 KBO 사무국은 난관에 봉착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팬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고 거리 두기를 강화한 지방자치단체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입장 허용 규모 등과 관련한 정부의 발표를 기다리는 시점에서 무관중 경기를 더 진행하면 운영난이 심해질 수 있다는 절박함을 10개 구단이 공유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지자체마다 다른 만큼 정부의 관중 입장 허용 기준이 나오고, 또 다른 지자체가 거리 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지 않는다면 일단 광주를 제외한 지역에선 관중이 입장한 가운데 경기를 치르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 탓에 이번 주 관중 입장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KBO 사무국과 각 구단은 정부의 지침이 이번 주중 확정되면 주말 3연전의 첫날인 3일부터 관중을 유치할 예정이었다.

온라인 예매, 구장 방역 등 관중 맞이 준비를 위해선 6월 30일 또는 1일께엔 입장 기준이 나와야 했지만, KBO 사무국은 아무 얘기도 듣지 못했다고 한다.

KBO 사무국과 각 구단은 주중·주말 3연전의 첫날인 화요일 또는 금요일에 관중 입장이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203039752075

title : 美경찰 "`샌버나디노 총격범'과 교전…1명 사살"(3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