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팬데믹 가능성' 돼지독감에 "필요한 조치 취할 것"

송고시간2020-07-01 14:16

전문가 "인간 내에서 적응할 기회 늘리며 전염 확산할 수도"

중국의 돼지 사육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돼지 사육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가능성이 있는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가운데 중국 정부가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농업대학과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등의 과학자들은 신종플루(H1N1) 바이러스 계열의 새 바이러스가 돼지 사이에서 퍼졌으며 사람도 감염시켰다는 내용의 논문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 이 바이러스에는 'G4 EA H1N1'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이 문제를 주시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어떤 바이러스의 전파도 막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성의 돼지에서 검체를 채취해 바이러스가 2016년부터 많이 퍼진 것을 발견했다.

더욱이 돼지 사육장에서 일하는 사람의 10.4%가 이 바이러스 항체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와 관련 "이런 전염성은 바이러스가 인간 내에서 적응할 기회를 크게 늘리며 잠재적 팬데믹의 우려를 높인다"고 말했다.

아직 이 바이러스가 사람 사이에서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지만, 변이를 거치면 사람간 전염이 용이해지면서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 돼지농장의 돼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돼지농장의 돼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연구진은 논문에서 "G4 바이러스는 팬데믹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는 모든 핵심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 바이러스는 인간의 기도 내에서 효과적으로 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돼지에서 퍼진 신종 바이러스를 통제하고 사람 특히 양돈업계 종사자를 면밀히 모니터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당부했다.

이번 논문 발표로 또 다른 팬데믹이 출현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일었지만, 중국 관영 언론은 1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런 걱정을 불식시키려 애썼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전문가는 사람간 전염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고 글로벌타임스에 말했다. 양잔추(楊占秋) 우한대학 바이러스 연구소 교수도 사람간 전염에 대해 대중이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글로벌타임스는 2018∼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으로 큰 타격을 입고 간신히 회복 조짐을 보이는 중국 양돈 업계에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양잔추 교수는 예방 조치로 사육장과 도축장을 매일 소독하고 돼지의 상태를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