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착용 안내하는 지하철 보안관 폭행한 60대 입건

송고시간2020-07-01 07:18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는 지하철 보안관을 폭행한 승객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 "대중교통 마스크 미착용 엄정 대응" (CG)
경찰 "대중교통 마스크 미착용 엄정 대응"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낮 12시 15분 부산도시철도 부전역 지하철 내에서 부산교통공사 소속 지하철 보안관인 B씨에게 욕설하면서 가슴을 밀치고 주먹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B씨는 마스크를 코밑으로 내린 A씨를 발견하고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할 것을 권유했다.

지하철 보안관은 지하철 내 안전을 관리하는 등 임무를 맡고 있다.

정부는 올해 5월 26일 전국 버스와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 승객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이날 이후 한 달간 부산에서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접수된 신고는 모두 80건이다.

경찰은 이 중 5건은 형사입건하고 1건은 통고 처분했다.

경찰 관계자는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대중교통 운전자 등을 가해하는 행위는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이기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