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코로나 시대 비대면 '화상 정상회담장' 마련(종합)

송고시간2020-06-30 17:49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탁현민 "회담장, 해체 후 재활용 가능"

문 대통령, 오후에 한-EU 화상 정상회담
문 대통령, 오후에 한-EU 화상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의 화상 정상회담이 예정된 30일 청와대에 회담장이 마련돼 있다.
양측은 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보건 방역 분야 협력,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연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정상회담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본관에 화상 정상회담장을 만들었다.

청와대는 30일 오후 한·EU(유럽연합) 화상 정상회담을 앞두고 본관 충무실에 정상회담장을 별도로 준비했다.

문재인 대통령 좌석 뒤에는 태극기와 EU 깃발이 놓였고, '한·EU 화상 정상회담'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대형 LED 스크린이 설치됐다.

스크린에는 EU 측 참석자가 현지에서 발언하는 화면은 물론, 회담에 필요한 시각 자료도 띄워놓고 양국 참석자가 함께 볼 수 있게 했다.

문 대통령의 자리 양옆으로는 좌우 3개씩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배석자들이 앉을 총 6개 좌석도 배치됐다.

문 대통령과 배석자들 사이에는 투명 칸막이가 설치됐다.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한-EU 화상 정상회담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한-EU 화상 정상회담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utzza@yna.co.kr

또한 문 대통령이 바라볼 정면에도 대형 스크린이 마련돼 양측 정상이 화상으로 마주하며 대화할 수 있도록 했고, 바닥에는 카메라와 함께 카메라가 이동할 수 있는 레일이 깔렸다.

지난 3월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 4월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 때 본관 집무실 문 대통령의 책상 앞에 단지 카메라와 대형 모니터가 설치된 것과 비교할 때 스케일이 한층 커진 것이다.

다자회의가 아닌 양자 정상회담인 만큼 그 격에 맞게 회담 장소를 마련한 것이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양자 정상회담인 만큼 준비에 특히 만전을 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 현장에서 기자와 만나 "'언택트'이기는 하지만 대면 회담 현장과 흡사하게 구현하려고 노력했다"며 "(비대면 정상회담 형식도) 선도하겠다는 의지"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 정상회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이번에 마련한 화상 정상회담장을 상대국가의 여건 등에 맞춰가며 앞으로도 계속 활용할 계획이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앞으로 있을 화상 정상회담의 모델을 만든 것"이라며 "이번에 마련된 정상회담장 디자인은 해체 후에도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 오후에 한-EU 정상회담
문 대통령, 오후에 한-EU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이 예정된 30일 청와대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점검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양측은 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보건 방역 분야 협력,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연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utzza@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