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사방 성착취 영상 다운로드…피카츄방 회원 25명 덜미

송고시간2020-07-01 07:11

나머지 유료회원 41명 신원 특정…운영자 추가 범행도 수사

텔레그램 대화방(CG)
텔레그램 대화방(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텔레그램에서 재유포된 '박사방'의 성착취 영상물을 내려받은 이른바 '피카츄방' 유료회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3)씨 등 피카츄방 유료회원 2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B(20·구속 기소)씨가 운영한 텔레그램 유료 대화방 '피카츄방'에서 '박사방'이나 'n번방'의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물 등을 내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애초 B씨가 운영한 무료 대화방에 있다가 1인당 4만∼12만원의 회원 가입비를 내고 유료 대화방으로 옮겼다.

이 유료 대화방에서는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물 500여개와 일반 음란물 1천800여개가 공유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은 경찰에서 "무료 대화방에는 이른바 '맛보기 영상'이 올라왔다"며 "'더 좋은 영상이 있다'는 말에 돈을 내고 유료 대화방에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이어 "유료 대화방에 입장했을 때 회원 수는 100명 이하였다"며 "회원 수는 그때그때 달랐다"고 덧붙였다.

B씨는 텔레그램에서 유료 대화방 1개와 무료 대화방 19개를 운영했으며 '잼까츄'라는 대화명을 사용했다. 무료 대화방 회원 수는 2만명을 넘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성착취 영상물 등을 재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은 A씨 등 25명 외 피카츄방 유료 회원 41명의 신원을 특정하고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 B씨가 지난해 12월 이전인 같은 해 8월부터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유료 대화방에 가입한 회원이 더 있는지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과 관련해 일부 피의자는 조사 후 혐의가 인정돼 입건했다"며 "수사를 계속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착취물 유포 피카츄방 수사…유료회원만 80명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116149700005

title : '혹사 논란' 마마무 콘서트 연기…RBW "심려 끼쳐 죄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