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 멀다"…또 현장방문

송고시간2020-06-30 15:30

반도체 자회사 세메스 찾아…이달 들어 세번째 현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또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 경영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사업장을 살펴보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사업장을 살펴보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의 현장 행보는 지난 19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반도체연구소, 23일 생활가전사업부 방문에 이어 이달 들어서만 세 번째다.

이날 현장 방문은 지난 26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해 수사 중단과 불기소 권고가 내려진 뒤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현장에서 경영진과 함께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산업동향과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세메스의 제조 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이 동행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 부회장은 이날 현장에서 임직원들을 향해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치면 안 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고 삼성은 전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글로벌 기업, 100년 기업이 하루아침에 무너지고 사라진 것은 변화의 물결을 타지 못하고 현실에 안주했기 때문으로 본다"며 "잠시라도 머뭇거리고 주춤하면 좌초할 수밖에 없다고 보고 현장 경영을 통해 자신에 대한 분발을 다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4년째 수사와 재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여부 판단을 앞두고 느끼는 절박하고 답답함을 표출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 부회장이 찾은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 제작 전문 기업이다.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두 곳의 사업장에 2천여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며,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 해외 법인을 두고 있다.

삼성은 이 부회장의 방문이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