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내가 공주인데…" 태국서 한인대상 사기 50대 한국인 검거

송고시간2020-06-30 13:08

최소 5억원 가로채…태국관련 온라인서 수년 전부터 '주의보'

공주라고 속인 태국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피해자들에게 보여줬다.
공주라고 속인 태국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피해자들에게 보여줬다.

[주태국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부인이 태국 왕실의 공주이고 자신이 태국 군부 고위층과 친분이 있다고 속여 한국인 투자자들에게 거액을 가로챈 혐의로 50대 한국인이 태국에서 검거됐다.

30일 주태국 한국대사관(이욱헌 대사)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대사관 측과 협조해 윤모(55)씨를 불법체류 및 여권 미소지 혐의로 체포했다.

그는 태국 이민국에 주소를 거짓으로 신고한 뒤 주거지 및 전화번호를 자주 바꿔가며 불법 체류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불법체류 외에 윤씨는 태국 남부 송클라주 핫야이시에서 600억원대에 달하는 우물 파는 사업을 유치해준다고 속여 지난해 말부터 한국인 A(55)씨 등 투자자 3명으로부터 5억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대사관에 따르면 윤씨는 자신이 태국에서 승려로 활동하고 있고, 부인이 태국 왕실의 공주여서 태국 군부 고위층과 잘 안다고 거짓말을 하며 투자자들 환심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동자승들을 배경으로 합성한 것으로 보이는 윤모씨 사진. 피해자들에게 보여줬다.
동자승들을 배경으로 합성한 것으로 보이는 윤모씨 사진. 피해자들에게 보여줬다.

[주태국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 과정에서 동자승들을 배경으로 합성한 듯한 사진과 왕실 공주라고 속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을 보여주며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다.

피해자 중 한 명은 중간에 의심도 갔지만, 윤씨 언변이 너무 좋은데다 아내가 공주이고 태국 군부 고위급과 친분이 있다면서 힘이 있다고 해 경찰에 신고하기가 무서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투자자의 의심을 줄이기 위해 이들에게 아내를 소개해주거나, 자신의 집에 머무르게 하기도 했다.

윤씨는 현지 교민보다 태국 물정에 상대적으로 어두운 점을 이용하기 위해 한국 내 투자자들을 범행 대상으로 물색한 것으로 보인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전했다.

윤씨 사기행각을 고발하는 태국 관련 커뮤니티 화면
윤씨 사기행각을 고발하는 태국 관련 커뮤니티 화면

[주태국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사관측은 이미 수년 전부터 태국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국인 윤00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는데 두 사람이 동일 인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주태국 한국대사관 조정미 경찰 영사는 연합뉴스에 "피해자들은 한국으로 돌아가 윤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면서 "국내에도 윤씨 사기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