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북핵 폐기엔 단호하게…인도적 지원은 지속"

송고시간2020-06-30 12:29

연합뉴스 2020 한반도 평화 심포지엄 축사

축사하는 안철수 대표
축사하는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 주최로 열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6.30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0일 "북한 핵 폐기와 관련해서는 단호한 원칙을 세우되 북한과의 대화와 인도적 지원의 손길은 지속적으로 내밀어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 핵은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면서 "비핵화 없이는 결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북한에 확실하게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 국경 폐쇄와 북한의 경제사회적 환경을 감안할 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북한이 겪는 어려움은 훨씬 클 것"이라며 "정치군사적 경색국면을 조금이라도 완화시킬 수 있다면 결코 포기하지 말고 대화와 인도적 지원의 손길을 지속적으로 내밀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도적 지원이 아닌 외교안보 영역에서 국가 간의 관계를 민족 간의 관계로 착각하거나 균형감을 잃은 내재적 접근 사고는 문제해결을 더욱 어렵게 할 것"이라며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 할 것, 우리가 양보할 수 있는 것, 우리가 할 수 없는 것을 명확히 나누고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을 향해서는 "야당에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상황과 정보를 공유하며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48300505

title : [인턴액티브] "화장 안 했더니 아프냐고?…여직원 복장품평 이제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