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형→무기징역 부당"…뻔뻔한 방화살인범 안인득, 대법원 상고

송고시간2020-06-30 10:19

검찰도 사형에서 무기징역 선고에 반발, 상고장 제출

방화살인범 안인득
방화살인범 안인득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흉기를 휘둘러 사상자 22명을 낸 안인득(43)이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받고도 이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다.

30일 창원지법에 따르면 안인득은 선고 다음 날인 지난 25일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안인득은 항소심에서 심신미약과 부당한 양형을 주장했지만, 법원이 심신미약만 인정해 양형이 지나치게 무겁다고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창원지검 진주지청도 항소심 재판부가 사형에서 감형된 무기징역을 선고한 것에 반발해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김진석 고법 부장판사)는 지난 24일 살인·현주건조물방화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인득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인득의 범행 내용을 종합하면 사형 선고가 맞지만,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를 인정해 감경한다고 판시했다.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한 1심은 작년 11월 안인득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이에 안인득은 1심 재판부가 심신미약 상태로 형을 감경해야 하는데 사형을 선고한 위법이 있다며 항소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058300089

title : '깊숙히 손 뻗는 중국' 홍콩 코로나 전수조사에 의료진 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