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바일로 번진 국경분쟁…인도 "중국앱 틱톡·위챗 쓰지마"(종합)

송고시간2020-06-30 15:19

인도정부 "데이터 무단전송" 중국앱 59개 금지

틱톡 "중국정부에 개인정보 유출없다" 반박

인도 내 반중 정서 심화…화웨이·샤오미 등에도 불똥

틱톡
틱톡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이준서 기자 = 중국과 국경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인도가 틱톡, 위챗 등 59개 중국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을 금지했다.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중국의 앱들이 인도의 주권, 안보, 공공질서를 침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 등이 전했다.

기술부는 "안드로이드와 iOS 플랫폼에서 승인받지 않은 방식으로 사용자 정보를 인도 밖 서버로 무단 전송했다는 여러 불만이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바일과 인터넷을 사용하는 수십억명의 인도인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인도 정부가 제시한 규제의 명분은 프라이버시 보호이지만 실질적 이유는 중국과의 국경분쟁에 따른 갈등 악화라는 게 지배적 관측이다.

이번 조치로 인해 중국 디지털 업계는 작지 않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구 13억5천만명의 대국 인도는 디지털 업계에서 놓칠 수 없는 최대 시장으로, 틱톡 사용자는 1억2천만명으로 추정된다고 AFP는 보도했다.

시진핑 사진 불태우는 인도 반중 시위대
시진핑 사진 불태우는 인도 반중 시위대

(뉴델리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의 반중 시위대가 22일(현지시간) 뉴델리 거리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의 사진과 중국산 제품을 불태우고 있다. jsmoon@yna.co.kr

앞서 인도 정부는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구축사업에서도 화웨이(華爲), ZTE 등 중국 기업을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러한 인도의 잇따른 대중 조치는 인도군과 중국군이 지난 15일 히말라야산맥 국경에서 충돌하며 유혈사태가 벌어진 이후 나왔다.

이번 충돌로 인도군 20여명이 사망하자 인도에서는 반중 정서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뉴델리 인근에서는 시위대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사진을 불태우며 적개심을 드러냈고, 대도시 샤오미(小米) 매장들은 간판을 가리고 영업하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틱톡은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부인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인도사업부를 이끄는 니킬 간디는 성명에서 "틱톡은 인도 법률에 따라 모든 데이터의 프라이버시와 보안요건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도 사용자들의 어떤 정보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를 포함한 외국 정부와 공유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용자들의 프라이버시를 가장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