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전 빠지면 중국 들어온다" 인니 화력발전 예정대로 진행(종합2보)

송고시간2020-06-30 14:39

이사회 통과, 지분투자 방식으로 620억원 투입

"팀 코리아 사업, 국제환경 기준 맞춰 운영"…환경단체 반발 예상

한국전력 로고
한국전력 로고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인도네시아 자바(JAWA)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 투자 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한전은 30일 오전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어 자바 9·10호기 화력발전소 투자 안건을 상정,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지난 26일 이사회에서 한차례 의결 보류한 끝에 가결했다.

그동안 환경단체들은 환경오염을 이유로 한전의 해외 석탄 화력 발전 사업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그러나 이미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다 국제 환경기준에 맞춰 건설하겠다는 한전의 논리에 이사들이 손을 들어준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자바섬 서부 반튼주에 총 2천MW(메가와트)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짓는 대형 프로젝트로, 총사업비만 34억6천만달러(4조1천억원)에 달한다.

한전과 인도네시아 파워(인도네시아 전력청 자회사), 인도 발전 및 석유 전문기업 바리토 퍼시픽이 공동 추진한다. 한전은 지분(15%) 투자 방식으로 5천100만달러(약 620억원)를 투입한다.

두산중공업[034020]은 발전소 건설에 참여한다. 두산중공업의 사업 수주분은 1조6천억원으로,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됨에 따라 유동성에도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 조사에선 사업성 부족에 해당하는 '회색 영역' 평가를 받으며 차질을 빚었다. 그러나 한전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재신청해 이달 9일 재심의를 통과했다.

그린피스, 기후결의 등 환경단체들은 이 사업이 수익성이 없고 막대한 온실가스 생산으로 환경 오염을 일으킨다며 투자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이에 대해 한전은 "한전뿐만 아니라 두산중공업, 중부발전, 재원 조달을 맡은 수출입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산업은행 등 전 분야에서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팀 코리아' 사업으로 국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내 저탄소 석탄 기술과 엄격한 국제 환경 기준을 적용해 친환경적으로 운영할 수 있으며, 한전이 투자를 철회해도 지구 환경적 관점에선 오히려 부정적인 결과가 예상된다는 논리도 폈다. 자바 9·10호기 사업은 인도네시아 국책사업으로, 한전이 투자를 철회하면 중국 자본 등이 발전소를 건설할 것으로 예상돼 환경적 관점에서 보면 오히려 부정적 결과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한전 관계자는 "25년 동안 자바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면서 전력을 판매해 이익을 거둘 수 있다"면서 "2028년까지 33GW(기가와트)가 추가로 발주될 인도네시아 민자발전사업(IPP) 시장에 교두보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23082500005

title : 소월시문학상에 나태주 '마음이 살짝 기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