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검정 마스크 쓰고 "당분간 국회 보이콧"

송고시간2020-06-29 18:45

'강제배정' 상임위 사임계 제출…"너무 절망적이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29일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구성된 21대 국회를 당분간 거부하겠다는 '보이콧'을 선언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직후 로텐더홀에서 "너무나 절망적이고, 대한민국 헌정이 파괴되는 것을 어떻게 막아내야 할지, 갈 바를 모르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의사일정에는 당분간 전혀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의 책무인 정책활동, 이 (정부의) 실정을 알리는 데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민주당 의원들이 17개 상임위원장을 맡으면서 시작된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하는 한편,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강제 배정된 상임위원직도 내놓겠다고 사임계를 제출했다.

통합당은 원 구성 직후 상임위별로 개시된 3차 추경 심사도 거부할 태세다.

주 원내대표는 "1년에 3차례 추경하는 정부가 어딨나"라며 "35조원이라는 돈을 어떻게 일주일 만에 통과시키나. 국회가 통법부, 거수기냐"라고 물었다.

그는 "오늘은 참으로 슬프고 비통한 날이다. 33년 전 오늘(1987년 6월 29일)은 민주화 선언이 있었지만, 2020년 6월 29일은 대한민국 국회가 없어지고 일당 독재가 선언된 날"이라고 말했다.

입장문 발표에 함께 한 의원들은 '민주주의의 죽음'을 상징하는 의미로 모두 검은색 마스크를 썼다.

강제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 규탄하는 통합당
강제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 규탄하는 통합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 계단에서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강제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0.6.29 toadboy@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73800009

title : 뉴욕증시, 美 부양책 협상 주시 혼조 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