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시민단체 "송도국제도시 분양가상한제 적용해야"

송고시간2020-06-29 17:31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인천 송도국제도시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부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을 발표한 17일 오전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일대에 아파트들이 우뚝 솟아 있다. 2020.6.17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지역 시민단체가 송도국제도시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9일 "최근 송도가 인천의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집값을 안정시키려면 박남춘 시장이 국토교통부에 송도의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 지정을 적극적으로 건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인천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인한 비규제 지역 특수에 힘입어 지난해 9월부터 집값이 꾸준히 상승했다"며 "최근 송도 1·3공구와 6·8공구는 분양가만 평당 2천250만원 안팎을 기록하는 등 과열 현상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분양가 상한제를 통해 집값을 안정시켜야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지금 자산이 부족한 30대는 하루라도 빨리 집을 사기 위해 주택 담보 대출을 늘리고 20대는 전셋값을 메우기 위해 대출을 늘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7월 말 시행될 예정인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는 서울과 과천, 광명, 하남 일부에 적용된다.

송도국제도시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6·17 부동산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상태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