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광산구의회 의장단 선거, 민주당 내분으로 파열음

송고시간2020-06-29 15:26

"담합했다" vs "불복이냐"…경선 잡음, 징계 검토로 이어져

광주 광산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광주 광산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광주 광산구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광산구의회가 차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집안싸움'으로 파열음을 빚고 있다.

29일 민주당 광주시당에 따르면 당원으로서 품위를 훼손했다는 지적을 받는 소속 광산구의원에 대한 윤리심판원 회부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발단은 광산구의회 전체 의원 17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인 14명이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치른 당내 경선이다.

이달 13일 광주시당에서 열린 경선 투표에는 A의원과 B의원 2명이 후보자로 나섰다.

A의원이 경쟁자와 똑같은 7표를 획득했는데 연장자 우선 당선 규칙에 따라 민주당 소속 단일 후보로 선출됐다.

당시 B의원 측은 경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담합이 있었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A의원 측은 경선 결과에 불복하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시당이 담합 의혹에 대해 재투표 가능성을 시사하자 일부 의원이 격하게 항의했다.

논의 끝에 A의원을 단일후보로 하는 경선 결과가 확정됐으나 일부 의원의 언행이 민주당 윤리규범을 위반했다는 갑론을박은 보름 가까이 진행 중이다.

일각에서는 지역구 현역 국회의원이 지지하는 '주류' 후보와 '비주류'로 분류되는 후보가 양자대결을 펼친 경선 구도가 내분을 야기한 배경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광주시당 관계자는 "모든 의원이 민주당의 인적 자원이기 때문에 주류와 비주류라는 구분은 옳지 않은 표현"이라며 "지금은 징계 대상자를 특정하지도 않은 기초적인 검토 단계"라고 말했다.

광산구의회 전체 17명 의원 가운데 민주당 소속을 제외한 3명은 각각 정의당과 진보당, 무소속이다.

광산구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는 내달 6일에 열린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31058600002

title : 담배판매량, 궐련 3.6%↓·전자담배 24%↑ "대체 효과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