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 '포괄적 차별금지법' 발의…민주당에 참여 호소

송고시간2020-06-29 14:01

차별금지법 발의 기자회견
차별금지법 발의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이 29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차별금지법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6.29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정의당이 29일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당론으로 발의했다.

차별금지법안에는 성별, 장애 유무, 나이, 출신 국가, 성적 지향, 학력 등을 이유로 어떤 차별도 받아선 안 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법안 발의에는 정의당 의원 6명 전원과 민주당 권인숙 이동주 의원, 열린민주당 강은미 의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등 10명이 참여했다.

심상정 대표는 법안에 대해 "권영길, 노회찬 전 의원 등이 발의했고, 나도 앞장서 노력했지만 20대 국회에서는 발의조차 할 수 없었다"며 "오늘 눈물겨운 노력 끝에 민주주의의 기본 법인 차별금지법을 발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화 세력의 자부심을 가진 민주당이 차별금지법 법제화에 책임 있게 나서 달라"고 여당의 참여를 당부했다.

배진교 원내대표도 "원내 모든 정당에 호소드린다. 21대 국회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처리해 달라"며 "민주당이 차별금지법에 함께 하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을 잇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종교계 등에서는 이 법이 동성애자에게 혜택이나 특권을 부여한다거나, 소수자가 아닌 국민에 대한 역차별을 발생시킬 수 있다며 제정에 반대하고 있다.

정의당이 법안을 발의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원들의 휴대전화 등으로 항의 전화와 문자가 빗발치기도 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