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에도 전력 대란 없다"…역대 최대 1억㎾ 공급 능력 확보

송고시간2020-06-30 09:00

산업부,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 9천80만kW 전망

올해 기온 사상 최고 기록할 수도…온난화 가속 (CG)
올해 기온 사상 최고 기록할 수도…온난화 가속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올여름이 예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가 역대 최대 전력공급 능력을 확보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국무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기준 전망'으로 8천730만kW(킬로와트), '상한 전망'으로 9천80만kW 안팎으로 각각 잡았다. 올여름 기온이 작년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용 전기 수요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다.

여름철 전력수요는 보통 기온에 더 큰 영향을 받는데, 예상 기온을 단일치로 할 경우 2018년처럼 111년 만의 폭염이 닥치면 전력 수요 전망이 빗나갈 수 있어 작년부터 기준 전망과 상한 전망으로 나눠 예측했다. 올해 기준 전망은 평균 29.1℃, 상한 전망은 평균 30.1℃를 적용했다.

산업부는 "최대 전력 수요를 기록하는 시기는 7월 다섯째 주에서 8월 둘째 주 사이로 예상된다"면서 "3주간 피크 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피크시기 전력수급 전망
피크시기 전력수급 전망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피크 기간 발전 공급능력은 1억19만㎾로, 여름철 수급 대책 기간 역대 최고 수준으로 확보했다.

이 기간 공급능력에서 최대 전력수요를 뺀 예비력은 작년보다 54% 증가한 939만㎾ 이상으로 전망된다.

939만㎾는 지난해 전력 피크 때 우리나라 전체 주택용 냉방 수요의 1.2배만큼 추가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윤요한 산업부 전력산업과장은 "여름철 전력 수요에 대비해 봄철에 발전소 계획예방정비를 하는 등 전력 공급 능력을 최대한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이상기온이나 발전소 불시정지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729만㎾의 추가 예비자원도 확보해 전력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대책은 늦더위에 대비해 7월6일부터 9월18일까지 총 75일간 운영한다.

정부는 저소득 취약가구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해 신설된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를 확대 지급할 방침이다. 가구당 평균 지원액을 지난해 7천원에서 올해는 9천원으로 올린다.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나 장애인 등에 대한 복지할인 한도를 평상시 1만6천원에서 7~9월 2만원으로 늘리고, 4∼9월 전기요금에 대한 3개월간 납부 유예도 한다.

정부는 올해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공공부문은 수요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민간부문은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하기로 했다.

공공부문의 경우 적정 실내온도 제한 등 수요 관리 이행 실태 점검 대상을 150곳에서 240곳으로 늘리고, 점검 결과도 발표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404146800001

title : 민주, '윤창호법' 시행 후 음주운전 면허취소 시 공천 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