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리그2 수원FC, 전남 꺾고 시즌 첫 선두…부천은 역전패(종합)

송고시간2020-06-28 21:25

제주는 경남과 1-1 무승부

'차기석의 쾌유를 빕니다!'
'차기석의 쾌유를 빕니다!'

만성신부전증으로 투병하고 있는 전 부천FC 골키퍼 차기석의 쾌유를 비는 부천 바비오의 골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수원FC가 전남 드래곤즈를 제물로 삼아 2연승에 성공하면서 시즌 첫 선두 자리에 올라섰다.

수원은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2연승을 따낸 수원은 승점 15(17골)를 기록, 대전하나시티즌(승점 15·15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4위에서 단숨에 1위로 올라섰다. 수원이 이번 시즌 선두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수원FC는 후반 16분 조유민의 선제 헤딩골에 이어 후반 19분 다닐로의 결승 헤딩골이 잇달아 터지면서 순식간에 승기를 잡았다.

전남은 후반 22분 이종호가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로 추격에 나섰지만 그것으로 끝이었다.

2연패를 당한 전남은 7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제주 주민규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는 경남 골키퍼 손정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 주민규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는 경남 골키퍼 손정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제주 유나이티드와 경남FC가 1-1로 비겼다.

최근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를 기록한 제주는 승점 14점을 쌓으면서 3위로 밀려난 가운데 경남(승점 11)은 6위로 떨어졌다.

선제골은 제주의 몫이었다.

전반 8분 하프라인 왼쪽 측면에서 이창민이 경남 박창준을 압박해 볼을 빼앗은 뒤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땅볼 패스를 내줬고, 공현민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볼을 잡아 오른발 터닝슛으로 골 맛을 봤다.

초반 흔들렸던 경남도 이내 반격에 나섰고, 전반 15분 박기동의 헤딩 동점 골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골 지역 정면에 있던 박기동은 장혁진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제주 수비수 권한진의 머리를 스치고 뒤로 빠지자 제자리에서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제주는 전반 31분 권한진의 침투 패스를 받은 주민규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득점에 성공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골이 무효가 됐다.

전반 44분에도 제주는 코너킥 공격 과정에서 수원 백성동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지만 키커로 나선 주민규의 오른발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실축으로 또다시 절호의 골 기회를 날리며 끝내 1-1로 비겼다.

2골 1도움으로 이랜드의 역전승을 이끈 레안드로
2골 1도움으로 이랜드의 역전승을 이끈 레안드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서울 이랜드FC가 후반에만 3골을 쏟아내며 부천FC에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12를 기록한 이랜드는 5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반면 승리를 따냈다면 선두로 복귀할 수 있었던 부천은 4위에 그쳤다.

부천은 전반 33분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하던 바비오가 박성우에게 밀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고, 전반 35분 바비오가 직접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뽑았다.

부천은 후반 6분 페널티 지역에서 공중볼을 다투던 이현일이 얼굴을 가격당해 두 번째 페널티킥을 따냈고, 조수철이 후반 9분 키커를 맡아 결승골을 꽂았다.

이랜드는 후반 대반격에 나섰다.

후반 16분 레안드로의 추격 골을 신호탄으로 후반 40분 김민균의 동점 골이 터지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랜드는 후반 43분 레안드로의 역전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레안드로는 2골 1도움으로 이랜드의 모든 골에 관여하며 승리 수훈갑이 됐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