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여성·흑인 참모 비율, 트럼프 캠프보다 높아

송고시간2020-06-28 17:05

바이든·트럼프 캠프 '성별·인종 다양성' 자료 공개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선거캠프의 여성과 흑인 참모 비율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 CNN방송과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바이든 캠프 정규직 직원 가운데 여성은 53%로 트럼프 캠프 내 여성 직원 비율(52%)에 근소하게 앞섰다고 보도했다.

고위 참모진의 여성 비율도 바이든 캠프(58%)가 트럼프 캠프(56%)보다 높았다.

또 바이든 캠프의 유색인종 비율은 35%로 일반 직원과 참모진 간의 차이가 거의 없었으며, 트럼프 캠프 내 참모진은 이보다 낮은 25%로 나타났다.

트럼프 캠프는 정규직 직원의 인종 구성비는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같은 날 참석한 행사에서 질의응답 도중 캠프 내 직원들의 배경과 성별에 대한 자료를 공개하라는 요구를 받은 데 따른 것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다양성 자료'를 오늘 바로 공개하겠다"고 답하며 "직위를 불문하고 정말 다양한 직원들이 있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정치 단체 내 다양성 증진을 목적으로 하는 시민단체 'Inclusv'의 공동설립자 앨리다 가르시아는 "바이든 캠프가 캠프 구성과 관련한 투명성 측면에서 위대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크게 반겼다.

가르시아는 "만약 선거캠프가 유권자의 관심을 사로잡길 원한다면, 유권자를 대변할 수 있는 더 많은 이해당사자를 데려와야 한다"고 말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