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매과이어 극장골' 맨유, 연장 혈투 끝에 FA컵 준결승 진출

송고시간2020-06-28 07:56

노리치시티에 2-1 승리…2년 만에 '준결승 티켓'

결승골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오른쪽)
결승골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오른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연장 후반 막판 터진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의 극장골을 앞세워 노리치시티를 꺾고 영국축구협회(FA)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맨유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FA컵 8강에서 1-1로 팽팽하던 연장 후반 13분 매과이어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지면서 2-1로 이겼다.

지난해 FA컵에서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맨유는 2년 만에 준결승전에 진출, 마지막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던 2016년 이후 4년 만의 정상 탈환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맨유는 후반 6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루크 쇼가 투입한 볼이 수비진에 막혀 공중으로 떠오르자 오디오 이갈로가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어 먼저 골맛을 봤다.

반격에 나선 노리치시티는 후반 30분 토드 캔트웰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볼을 이어받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포로 맨유의 골그물을 흔들어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노리치시티는 후반 44분 중앙 수비수 팀 클로제가 맨유의 이갈로를 막는 상황에서 거친 반칙으로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수적 열세에 빠졌다.

결승골을 터트리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
결승골을 터트리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

(AP=연합뉴스)

결국 정규시간 90분이 모두 끝나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연장 혈투에 들어갔다.

연장 전반도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낸 맨유는 승부차기의 기운이 짙어지던 연장 후반 13분 수비수 매과이어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지면서 4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매과이어는 노리치시티 수비수들이 우왕좌왕하며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볼을 골지역 정면에서 넘어지며 왼발슛으로 결승골을 꽂아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