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윤석열 비판 '품격' 논란에 "문제는 검언유착"

송고시간2020-06-27 22:06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개 비판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이어지자 "문제는 검언유착"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추 장관은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서 "장관의 언어 품격을 저격한다면 번지수가 틀렸다"며 "검언이 처음에는 합세해 유시민 개인을 저격하다가 그들의 유착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나자 검찰 업무를 지휘·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을 저격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의 심기가 그만큼 불편하다는 것이냐"며 "장관의 정치적 야망 탓으로 돌리거나 장관이 저급하다는 식의 물타기로 검언유착이라는 본질이 덮어질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추 장관이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의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윤 총장을 겨냥한 강경 발언을 한 데 대해 며칠째 논란이 이어지자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SNS 글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을 향해 날 선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대통령의 뜻이 아니라 차기 대권을 노리는 추미애 장관의 돌발행동일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언론과 검찰에 대해 "그동안 언론은 특정 검사와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검사가 불러주는 대로 받아쓰기 해왔다"며 "그런 여과 없는 보도 경쟁이 예단과 편견을 생산하고 진실을 외면함으로써 인권이 여지없이 무너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사는 기획 수사를 하고 수감 중인 자를 수십 수백회 불러내 회유 협박하고 증거를 조작하고, 이를 언론에 알려 피의사실을 공표함으로써 재판받기도 전에 이미 유죄를 만들어버리는 이제까지의 관행과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또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 관련 지휘를 법률지휘로 볼 수 없는 단순 공문으로 보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이상한 지적의 의도를 헤아리는 게 그다지 어렵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장관 지휘는 여러 차례 있었다. 공문으로도 하고 기관 간 존중을 고려해 공문에 다 담기보다 전화로 보완 설명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추 장관은 초선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부적절한 태도를 보였다는 지적에 "같은 당 선배 의원이 후배 의원들에게 경험을 공유하는 편한 자리에 말 한마디 한마디의 엄숙주의를 기대한다면 그와 달랐던 점을 수긍하겠다"고 썼다.

앞서 정의당은 추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에서 한 강연을 두고 "전반적으로 표현이 너무 저급하고 신중치 못하다"며 "전형적인 꼰대 스타일"이라고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