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부, 중·일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해운물류 공동협력 제안(종합)

송고시간2020-06-28 15:00

김양수 차관,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 특별세션' 참석

운항 끊기며 텅 빈 군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운항 끊기며 텅 빈 군산항 국제여객터미널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4일 재개될 예정이었던 전북 군산항과 중국 스다오(石島)항을 오가는 카페리의 운항이 연기되면서 군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2.4 doin100@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가 중국과 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대에 대비한 해운물류 분야 공동 협력사업 발굴을 공개 제안하기로 했다.

28일 해수부에 따르면 김양수 차관은 29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제8차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 특별세션'에 참석해 이런 제안을 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우선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대비하기 위해 비대면 선박검사, 해운물류 산업 디지털화, 자율운항선박 개발 등을 놓고 협력할 것을 요청한다.

또 비대면 방식으로 국제 협약을 이행하는 방안 등 새로운 유형의 국제규범 실행 방식에 대해서도 협조를 요구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여객 운송이 중단된 한·중 카페리 선사, 한·일 여객 선사를 위해서는 세 국가가 각각 자국 항만시설의 사용료를 깎아주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나아가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감염병 유행이 발생해도 국제 물류 운송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게 각국의 검역, 방역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김 차관은 이날 "한·중·일 경제는 지금까지 분업과 협업을 통해 발전해왔고 그중에서도 해운물류분야 협력은 3국을 잇는 핵심 가교역할을 담당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3국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해 나가면서 원활한 물류 흐름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중·일 교통물류장관회의는 2006년 9월 서울에서 열린 1차 회의를 시작으로 2년마다 개최돼 왔다.

회의는 당초 8월에 장관급으로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본 회의 개최를 연기하고 대신 '특별세션' 형태의 차관급 화상회의를 우선 진행하기로 했다.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