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4명 확진…임시선별진료소 설치(종합)

송고시간2020-06-26 09:40

교인 수 1천700여명 대형교회

코로나19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코로나19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의 대형교회 중 하나인 관악구 왕성교회에서 신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방역당국이 26일 밝혔다.

지금까지 확진된 환자들의 거주지는 관악구 3명(관악 90, 95, 96번)과 경기 광명시 1명이다.

이 중 가장 먼저 관악구 서원동 거주 31세 여성(관악 90번)이 25일 아침에 확진됐다. 이어 신원동 거주 30세 여성(관악 95번)과 미성동 거주 30세 남성(관악 96번)이 같은 날 확진됐다. 관악 95·96번은 관악 90번과 19·20일에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명시 확진자는 철산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으로, 25일 관악구 양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받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와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교회 앞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키로 했다. 이 교회 교인은 1천700여명이다.

이 교회는 개신교계의 원로인 길자연 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오래 목회해 왔으며 현재는 그의 아들인 길요나 목사가 담임목사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46451530

title : 2주간 일평균 확진자 19.9명→12.1명…깜깜이 비율은 6.4%→8.5%(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