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탈북민 가족 감시 강화…남한정착 탈북민 송금·통화 끊겨

송고시간2020-06-28 08:00

"北에 남은 가족, 한 달째 연락 두절"…탈북민, 남북간 긴장에 애태워

대북전단 사태로 북한 내부서도 탈북민 가족에 대한 반감 커질 듯

북한서 계속되는 대북전단 살포 비난 항의집회
북한서 계속되는 대북전단 살포 비난 항의집회

(서울=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월 10일 황해남도 신천박물관 앞에서 진행된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여맹) 간부들과 여맹원들의 대북전단 살포 항의 군중집회를 소개했다. "역적무리들을 송두리째 불태워 버리자!" "민족반역자이며 인간쓰레기인 탈북자들을 찢어죽여라" 등의 구호가 보인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 북한이 탈북민 가족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그동안 지방 보위기관에서 해오던 탈북민 가족에 대한 감시 업무를 중앙 보위기관이 직접 담당하도록 통제를 강화했다.

사실 그동안에는 탈북민 가족 관리업무를 지역의 보위기관이 담당했는데 느슨한 형태였다. 남쪽에서 송금이 이뤄지면 이 중 일부를 같은 지역에 거주해 안면이 있는 보위원에게 건네는 방식으로 감시를 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제 중앙의 보위기관이 직접 업무를 관장하면서 강화된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고위층 출신 탈북민 A씨는 "중앙기구가 총괄 관리한다는 건 지역 보위부에서만 관장했던 탈북민 가족 관리를 중앙에서 다 보고받고 엄격히 통제하겠다는 것으로 감시 통제 체계를 중앙으로부터 지역까지 세운 것"이라며 "감시 통제 강도가 엄청나게 세지고 각 지역에 중앙의 파견관이나 검열그루빠(단속반)도 항시 상주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다른 탈북민 B씨는 "함북 무산군 등 북·중 접경지역에 현재 중앙 보위기관의 '검열 그루빠'가 파견됐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감시와 통제가 강화함에 따라 탈북민이 북쪽의 가족에 대한 송금과 전화 통화 등이 사실상 차단됐다.

함경북도 출신의 탈북민 C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에 있는 가족에게 돈을 보내기로 약속했는데 한 달째 연락이 끊겨 송금하지 못하고 있다"며 "최근 몇 년 새 이런 적이 없었는데 대북전단 사태로 경계가 심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탈북민의 상당수는 북한에 있는 가족의 생활·의료·교육비 등을 지원하기 위해 브로커(중개인)를 통해 북쪽으로 송금을 한다.

북한인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조사 대상 탈북민 431명 가운데 61.3%(264명)는 북한에 있는 가족에게 송금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대북 송금자의 1회 평균 송금액은 161만8천557원이었으며 연간 최고 송금액은 2천300만원, 최저 송금액은 25만원으로 집계됐다.

탈북민이 브로커에게 송금하면 이중 20∼30%를 수수료 명목으로 떼고 북쪽의 가족에게 전달하는데, 브로커는 이 과정에서 가족이 돈을 받았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북중접경지역에서 직접 통화를 연결해준다.

또 최근 들어 통제가 강화하면서 가족과 연락이 닿지 않는 탈북민도 크게 늘었다.

각종 집회를 통해 사회적으로 탈북민 가족에 대한 혐오 정서가 확산하면서 그동안 남쪽에서 받은 송금으로 부러움의 대상이었던 데서 감시와 신고의 대상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그동안 북한은 고향을 떠나 남쪽에 정착한 가족이 있는 주민이라도 느슨한 감시를 해서 생활에 큰 불편을 느끼지 않았다. 오히려 남쪽의 가족이 보내오는 돈으로 시장활동 등으로 다른 북한주민보다 나은 삶을 사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014년 출판된 북한의 장편소설 '2009년'에는 사실상 탈북민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발언도 소개됐다.

소설에서 김 위원장은 "이제 선거공시가 나가면 집을 떠났던 사람들이 다 돌아 올거요…사람들이 돌아오더라도 그들이 보고없이 살길을 찾아 타향을 헤매다 그 어떤 경계선을 넘었더라도 찾아오는 인민들을 조금도 문제시하면 안되겠소. 따뜻이 맞아주고 힘을 주어 안착시켜야 합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런데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남북관계 단절을 공언한 이달 초부터 북한 내부에서 탈북민을 규탄하는 군중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면서 북한 내 탈북자 가족들의 입지를 더욱 축소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가족들과 남측 탈북민, 브로커들까지 연락과 송금을 중단한 채 극도로 조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북으로 보낼 쌀 준비하는 탈북단체
북으로 보낼 쌀 준비하는 탈북단체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6월 18일 오전 탈북자단체 사단법인 큰샘 관계자가 서울 강남구 수서동의 한 공원에서 오는 21일 북으로 보낼 쌀을 페트병에 담고 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24187200109

title : '정부는 노조에서 손떼라'…그리스 노조, 노동개혁 반발 총파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