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6·25 보고서 발표…"미, 싱가포르회담 후 더 적대정책"

송고시간2020-06-25 17:59

외무성 군축·평화연구소 나서…"美 대화운운은 양면책…우리는 힘 계속 키울 것"

'북한의 현충원' 조국해방전쟁참전열사묘
'북한의 현충원' 조국해방전쟁참전열사묘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남한 현충원에 해당하는 조국해방전쟁참전열사묘 사진을 1면에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 서성구역 석박산 기슭에 있는 조국해방전쟁참전열사묘에서 해가 뜨는 모습. 2020.6.25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 외무성이 25일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발간한 보고서에서 미국이 2018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 북한을 겨냥한 핵위협과 적대시 정책에 더 매달렸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북한은 미국의 이러한 대북 적대시 정책이 19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뿌리 깊은 것임을 주장하면서 미국에 맞서 힘을 계속 키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군축 및 평화연구소는 이날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 철회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필수 불가결한 선결조건'이라는 제목을 단 약 1만3천자 길이의 '연구보고서'를 공개했다.

군축 및 평화연구소는 각종 국제회의에서 북한 당국의 외교·군사정책을 선전하기 위해 1988년 10월 외무성 산하에 설립됐다.

보고서는 "미국의 핵위협과 대조선적대시정책은 새로운 조미(북미)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이 진행된 후 더 악착스럽게 실시됐다"며 미국을 비난했다.

미국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등 북한의 선제 조처에 화답하기는커녕, 합동군사연습 실시와 첨단전쟁장비 반입, 각종 미사일 시험 발사를 비롯한 군사적 위협을 이어왔다는 주장이다.

보고서는 이러한 상황에서 "제2의 6·25가 또다시 재현되지 않는다는 담보는 어디에도 없다"면서 "미국이 우리에 대한 압박을 극대화하면서 대화를 운운하는 것은 치졸한 양면술책이며 비핵화 타령은 강도적 속심의 발로"라고 규정했다.

"미국이 우리를 한사코 핵보유로 떠밀었다"고 주장한 보고서는 "미국의 지속적인 핵위협을 제압하기 위한 우리의 힘을 계속 키울 것이며 우리가 선택한 이 길에서 절대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연구소는 보고서를 발표한 이유로 "1950년대 미국이 일으킨 조선전쟁의 진상을 만천하에 고발하고 전체 조선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하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침략적이며 약탈적인 본성을 까밝히기(까발리기) 위함"이라고 설명하면서 6·25는 미국의 북침 전쟁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이미 제너럴셔먼호 사건(1866), 가쓰라-태프트 밀약(1905) 등을 통해 일찌감치 조선 침략 의도를 드러낸 미국이 아시아 내 패권 강화, 국내 경제공황 타개, 자국 군수업체 지원 등의 목적으로 일으킨 전쟁이 6·25라는 주장이다.

보고서는 종전 후에도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 공갈로 조선반도는 임의의 순간에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최대 열점지역이 됐다"면서 자신들이 자위적 억제력을 강화한 덕분에 제3차 대전을 피할 수 있었다고 강변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