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임사태 몸통' 김봉현, 241억원 횡령 사건 오늘 첫 재판

송고시간2020-06-26 06:00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버스업체인 수원여객의 회삿돈 240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로 26일 법정에 선다.

김봉현 회장
김봉현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횡령), 사문서위조 및 동행사, 범인도피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회장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연다.

김 회장은 수원여객 재무이사 김모 씨,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또 다른 김모 씨 등과 공모해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횡령한 회삿돈 가운데 86억원은 수원여객 계좌로 되돌려져 실제로 사라진 돈의 액수는 155억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회장 등은 지난해 12월 이 사건과 관련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잠적했다가 지난 3월부터 차례로 검거돼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은 이 중 김 회장과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 김씨의 사건을 병합해 첫 공판기일을 잡았다.

해외로 도피했다가 지난달 입국해 최근에야 기소된 수원여객 재무이사 김씨의 사건도 조만간 이 사건과 병합될 것으로 보인다.

1조 6천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 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 회장은 현재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 관련 수사도 계속 받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