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간인도 아닌데"…트럼프, 뉴저지 방문시 자가격리 조치 거부

송고시간2020-06-25 14:1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저지주(州)의 자가격리 조치를 거부했다.

CNN 방송은 24일(현지시간) 백악관이 이번 주말 뉴저지를 방문할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가격리 조치가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뉴저지와 뉴욕, 코네티컷 등 동북부 3개주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증한 지역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최근 코로나19가 급증한 애리조나주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도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된다.

그러나 주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은 민간인이 아니다"라며 행정명령에 따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디어 대변인은 "대통령에게 접근하려는 사람은 참모, 방문객, 기자 등 누구든 코로나19 검진을 통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애리조나주를 방문했지만 방역을 위한 조치들을 지켰고, 이번 주말 뉴저지 방문에서도 방역 조처를 할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없다는 이야기다.

자가격리 조치를 지키지 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민주당 소속인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사람들이 자기만 먼저 생각하지 않고 가족과 지역사회까지 책임 있게 고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