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 소수 때문에 전체 탈북민 도매금 피해"

송고시간2020-06-25 11:17

경기도 탈북민 단체와 간담회서 "선량한 다수 탈북민 지원 검토"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북전단 살포를 하는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되면서 선량한 다수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선량한 다수 탈북민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내 탈북민단체 간담회
경기도 내 탈북민단체 간담회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지난 24일 오후 도청 상황실에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탈북민단체와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되며 선량한 다수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임용석 한꿈터 대표, 한태영 통일염원새터민연합회 대표, 최현준 통일미래연대 대표 등 도내 탈북민 단체·법인 대표들과 북한이탈주민 김광일·홍강철씨 등이 함께했다.

유튜브 '왈가왈북' 진행자이기도 한 북한이탈주민 홍 씨는 "탈북민들 내에서도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다"며 "굳이 그런 방법이 아니더라도 북한 주민들도 얼마든지 자본주의 사회에 대해 알 수 있다. 평화를 해치는 대북 전단 살포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탈북이탈주민 홍 씨와 김 씨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와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현장에서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잘 살펴 탈북민들을 위한 경기도 차원의 지원이나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2일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정의하고 김포와 고양, 파주, 포천, 연천지역 내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해 이 지역에 대한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금지했다.

이어 이 지사는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 대해 24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는 행위에 관용이란 없다"며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긴급 수사를 지시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