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이동수단도 변화…서울 지하철 35%↓ 따릉이 23%↑

송고시간2020-06-25 11:15

서울기술연구원 "공유교통 활성화 위해 도로구조 개편 필요"

올해 1~4월 서울시 '따릉이' 이용건수 추이
올해 1~4월 서울시 '따릉이' 이용건수 추이

[서울기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시기에 서울의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이용이 줄고 공유자전거 '따릉이' 등 이용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25일 서울기술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통행 변화, 그리고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한 서울 교통정책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한 3월 첫째 주 서울지하철과 버스 이용자(일평균) 수는 작년 동기 대비 각각 35.1%, 27.5% 감소했다. 같은 기간 택시 이용자 역시 33.9% 줄었다.

반면 이 기간에 따릉이와 나눔카 이용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각각 23.3%, 29.5% 증가했다.

따릉이의 경우 1월부터 4월까지 전체 대여 건수는 524만7천건으로 작년 동기(334만1천건)보다 약 57% 늘었다.

연구원은 이런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정된 대중교통 인프라 속에서 시민이 감염병으로부터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교통 수요를 분산할 수 있는 정책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대중교통 혼잡도를 기존의 150%에서 100~130%로 줄이고, 재택·원격근무, 시차출퇴근제 등 기업체의 비대면 업무 방식 도입을 의무화하는 방안 등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이번에 새롭게 가능성을 확인한 공유교통 활성화를 위해 도로구조 개편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보행공간과 함께 자전거도로, 개인형 이동수단 전용차로를 확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서울시 자전거 따릉이
서울시 자전거 따릉이

[촬영 정유진]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40951001

title : 외통위 대북전단 살포금지법 공방…태영호 "김여정 주문에 금지"(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