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진자 5천500명 임상정보 공개…방역대책 근거 마련

송고시간2020-06-25 10:04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실효성 있는 방역 대책을 세우고자 국내 확진자 5천500여명의 임상 역학정보를 연구진에 공개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방대본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올해 4월 30일 기준으로 의료기관에 입원해 치료받았던 코로나19 확진자 중 격리 해제자 5천500여명의 임상 정보를 26일 공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자료에는 연령대, 성별, 사망 혹은 격리해제 여부 등 기초 정보부터 초기 검진 소견, 입원 시 임상 소견, 평소 앓고 있던 질환이나 과거력, 중환자실 사용 여부 등의 내용이 포함된다.

환자가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었는지, 산소마스크나 인공호흡기 등을 사용했는지, 혈액 검사에서는 어떤 결과를 받았는지 등도 파악할 수 있다.

방대본은 개인정보 유출이 없도록 모든 정보를 익명화하는 과정을 거쳤다.

방대본은 26일부터 질병관리본부 누리집(www.cdc.go.kr)을 통해 정보 공개 신청을 받은 뒤, '코로나19 환자 정보 활용 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안이 확보된 시스템에서 연구진에 정보를 공개할 방침이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8명 늘어 누적 1만2천563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30명 아래로 내려온 것은 지난 22일(17명) 이후 사흘 만이다. zeroground@yna.co.kr

특히 7월부터는 국립중앙의료원,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과 협조해 의약품 사용 내용, 평소 앓던 지병(기저질환) 정보 등도 추가해 순차적으로 정보를 확대 공개할 계획이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번 임상 역학정보 공개를 계기로 여러 전문가가 방역 대책 수립에 필요한 많은 과학적 근거 자료를 생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014400007

title : 추신수 2타점 적시타…텍사스, 에인절스 3연전 싹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