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일자리, 취준생과 무관"

송고시간2020-06-25 09:20

신규채용 대안에 "갑자기 나가야 하는 것도 공정하지 않아"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지난해 9월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지난해 9월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보안검색요원 등 비정규직 직원 1천902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결정이 '정규직 직원의 자리를 뺏는 조치'라는 취업준비생들의 지적에 청와대가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비정규직 보안검색직원의 일자리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현재 공사에 취업을 준비하는 분들의 일자리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황 수석은 "이분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거라면 모두 신규로 채용하면 되지 않냐는 의견도 있으나, 일하던 분들이 갑자기 일자리를 잃고 나가야 하는 상황도 공정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에 들러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약속한 2017년 5월을 기점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기준이 다른 부분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황 수석은 "5월 12일 이전에 들어온 분들은 인성검사나 적격심사 등을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지만 이후에 들어온 분들은 전환될 일자리임을 알고 들어와서 필기시험 등 공채 절차를 거친다"고 전했다.

정규직 전환 대상 비정규직 중에서도 탈락자가 나올 수 있어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있다는 게 황 수석의 설명이다.

공항공사와 비정규직 노조가 2017년 12월에 정규직 전환 계획에 합의했는데도 이제야 그 합의가 이행되는 것을 두고서는 "비정규직 직원의 용역계약이 모두 종료된 시점에서 일괄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해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황 수석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채용의 공정성 문제와 관련, "국민의 생명·안전과 관련한 일자리는 안정돼야 한다는 것이 기본 방향이었다"며 "채용 과정의 공정성과 조금 다른 측면에서 노동시장의 공정성을 지향하는 과정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제가) 청년 취업의 어려움과 관련한 정부의 과제를 많이 던지고 있지만 (공정성과 관련해 제기되는 문제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