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서 한국인 선원 5명 괴한들에 피랍"(종합)

송고시간2020-06-25 06:58

한국 고위급 외교관 "피랍 맞아"…가나인 1명과 피랍돼 나이지리아 쪽으로 끌려간 듯

한국인 선원 5명이 납치된 베냉 코토누 항구(붉은 점) 남부
한국인 선원 5명이 납치된 베냉 코토누 항구(붉은 점) 남부

[구글 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서부 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한국인 선원 5명이 탄 배가 괴한들의 공격을 받아 이들이 피랍된 것으로 24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서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서 한국인 선원 5명 괴한들에 피랍"(종합) - 2

아프리카 주재 한 한국 고위급 외교관도 이날 연합뉴스에 "한국인 5명이 피랍된 사실이 맞다"고 확인했다.

온라인 매체 '드라이어드 글로벌'에 따르면 베냉 코토누 항구 남부에서 총을 든 괴한 여러 명이 스피드보트를 타고 어선 '파노피 프런티어'호를 공격했다.

코노투 항구 남부 한국인 피랍 추정 지점(+ 표시)
코노투 항구 남부 한국인 피랍 추정 지점(+ 표시)

[드라이어드 글로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괴한들은 어선에 올라 한국인 5명과 가나인 한 명을 납치해 배를 남겨두고 떠났다.

스피드보트는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달아났다.

현재까지 한국인 선원들의 안전 여부는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드라이어드 글로벌은 "올해 코토누 앞바다에서 이 같은 공격 사건이 발생한 건 7번째다"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지난 5월 3일 가봉 리브리빌 인근서 새우잡이를 하다 해적 세력에 피랍된 한국인 남성 소식도 먼저 전한 바 있다. 이 50대 남성은 피랍 37일째인 지난 8일 나이지리아 남부지역에서 무사 석방된 바 있다.

괴한들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파노피 프런티어호
괴한들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파노피 프런티어호

[드라이어드 글로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