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김영철, 정경두에 '자중' 경고…"일련의 대남행동 중지"(종합)

송고시간2020-06-24 21:57

"남한 태도 따라 남북관계 전망 예측 시점"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24일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을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말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자중하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남조선 당국의 차후 태도와 행동 여하에 따라 북남관계 전망에 대하여 점쳐볼 수 있는 시점"이라고 밝혀 이달 초부터 파국으로 치닫던 남북관계에서 반전도 가능하다는 여지를 보였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밤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국방부'의 때 없는 실언 탓에 북남관계에서 더 큰 위기상황이 오지 말아야 한다"면서 "자중이 위기 극복의 '열쇠'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부위원장은 "23일 소집된 노동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에서는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으며 추진 중에 있던 일련의 대남행동들도 중지시키는 조치가 취해졌다"고 말했다.

전날 노동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를 주재한 김정은 위원장 지시에 따라 남측을 겨냥한 전단 살포와 확성기 방송 등의 대남 조치가 중단됐음을 사실상 확인한 셈이다.

김 부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의 차후 태도와 행동 여하에 따라 북남관계 전망에 대하여 점쳐볼 수 있는 이 시점에 남조선 '국방부' 장관이 기회를 틈타 체면을 세우는 데 급급하며 불필요한 허세성 목소리를 내는 경박하고 우매한 행동을 한 데 대하여 대단히 큰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정 장관이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한다고 했는데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면서 '도가 넘는 실언', '매우 경박한 처사'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의 '보류'가 '재고'로 될 때는 재미없을 것"이라면서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는 일방의 자제와 선의적인 행동의 결과만으로는 실현될 수 없으며 상호존중과 신뢰에 기초한 쌍방의 노력과 인내에 의해서만 비로소 지켜지고 담보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그러나 지난 담화에서 높은 수위의 대남 강경 발언을 쏟아낸 것과 달리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 군부가 아닌,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함께 대남 사업을 관할하는 것으로 소개된 김 부위원장이 담화를 발표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01008400062

title : 강원 영동 해돋이 볼 수 있어…영서는 흐리고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