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김영철, 정경두 향해 "때없는 실언 말고 자중해야"

송고시간2020-06-24 21:22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24일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을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말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자중하라고 경고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저녁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국방부'의 때 없는 실언 탓에 북남관계에서 더 큰 위기상황이 오지 말아야 한다"면서 "자중이 위기 극복의 '열쇠'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부위원장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에서는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하였으며 추진중에 있던 일련의 대남행동들도 중지시키는 조치가 취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조선 당국의 차후태도와 행동여하에 따라 북남관계 전망에 대하여 점쳐볼수 있는 이 시점에서 남조선 '국방부' 장관이 기회를 틈타 체면을 세우는데 급급하며 불필요한 허세성 목소리를 내는 경박하고 우매한 행동을 한데 대하여 대단히 큰 유감을 표하지 않을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정 장관이 이날 국회에서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한다고 했는데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거론하면서 "매우 경박한 처사였다는것을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저들의 철저한 '위기감시노력'과 '군사적대비태세'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데 기여했다고 생색내기를 해볼 심산이었다면 너무도 부실하고 부적절한 시도"라면서 "우리가 공식적인 대남입장발표에서 다시 이런 험한 표현들을 쓰지 않도록 하려면 현명하게 사고하고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질의 답하는 정경두 장관
질의 답하는 정경두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6.24 sab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dvNAZ3I1As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