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월부터 전세계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항만 승선검역 확대

송고시간2020-06-24 17:49

공항서는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 등 고강도 검역 실시중

승선검역
승선검역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방역당국이 7월부터 전 세계 모든 국가를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항만에서의 승선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WHO(세계보건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선언을 철회할 때까지는 전 세계 국가를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는 검역관리위원회가 코로나19 유행 중에는 위험 국가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으로, 7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검역관리지역이란 '질병관리본부장이 특별 관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지역'으로, 정부는 지난 3월 중국, 홍콩, 마카오, 이탈리아, 이란을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했으나 이후로는 추가 지정을 하지 않았다.

검역관리지역 추가 지정과 상관없이 공항에서는 전체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는 등 고강도 방역조치를 도입했다.

앞으로 검역관리지역이 확대되면 항만 검역 조사가 지금보다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그동안은 검역관리지역에서 들어오는 선박에 대해서만 검역관이 직접 배에 올라타 감염병 여부를 확인하는 '승선검역'을 했고,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는 서류로만 검역 절차를 밟는 '전자 검역'을 해왔다.

그러나 집단감염이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이 전자검역을 통해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것을 계기로 전자 검역의 빈틈이 드러난 만큼,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국가발(發) 선박에 대해서는 승선 검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방역당국은 당장 이날부터 부산항에 입항한 모든 러시아 선박을 대상으로 승선검역을 실시했으며, 현재 승선검역 확대를 위해 검역소별 인력과 검역량을 추산하고 있다.

방역당국이 전 세계 국가를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하더라도 안전사고 우려와 인력 부족 탓에 현실적으로 100% 승선검역이 이뤄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대신 코로나19 위험 국가에서 출발한 선박을 중심으로 승선 검역 횟수가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승선검역은 전체 검역의 20∼30% 수준이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