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볼턴 회고록 진실 밝혀야"…통합, 국정조사 '만지작'

송고시간2020-06-24 16:52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기자 =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내용을 놓고 미래통합당 내부에서 국회 국정조사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은혜 대변인은 24일 오전 비대위-중진연석회의 후 브리핑에서 "볼턴 회고록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이 왜곡됐다는 입장이나, 트럼프 대통령은 기밀 누설이라며 사실상 사실을 누설한 듯한 반증의 레토릭을 구사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국정조사와 관련해 의원들 사이에 상당한 공감대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그는 "다만 원내지도부가 당내 협의를 거쳐야 하는 사안이라서 당장 말씀드릴 사안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회의에선 김기현 의원이 국정조사 실시 필요성을 제기했고 이어 다수 참석자가 동의의 뜻을 표했다고 한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직접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원구성 관련 성명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3선 의원들
원구성 관련 성명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3선 의원들

지난 12일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 등 3선 의원들이 원구성과 관련해 국회 로텐더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3선의 박대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볼턴 회고록과 윤미향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로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풀어가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에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내어주고 그 대가로 2개 국정조사를 요구하자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두 사안에 대해 "덮어서는 안 되고, 덮을 수도 없는 핵폭탄급 사안들로 의혹이 눈덩이처럼 쌓였으니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특히 "볼턴 회고록 파문은 국회 아니면 진실을 밝혀낼 주체도 마땅치 않으니 국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권의 대북 대국민 사기극이 볼턴의 회고록에서 만천하에 드러나는 것을 보면서 북에 놀아난 트럼프와 문 정권의 동시 몰락을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국민을 속이는 정권은 반드시 징치된다"고 적었다.

굳은 표정의 김종인
굳은 표정의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0.6.24 zjin@yna.co.kr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